7월 주택착공 3.9%↑…신규주택 쏠림 지속

미국의 신규 주택 건설이 다시 상승세를 이어갔다.

16일(수) 연방 상무부가 발표한 월간 주택건설 현황 자료에 따르면 7월 주택 착공 건수는 전월보다 3.9% 증가한 145만2천건(연율 환산)을 나타냈다.

이는 월스트릿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145만건)에 부합하는 결과다.

향후 주택시장 흐름을 가늠하는 지표인 신규주택 허가 건수는 전월 대비 0.1% 증가한 144만2천건(연율 환산)으로 집계돼 보합세를 나타냈다.

미국에서는 매물로 나오는 기존 주택의 공급 부족으로 올해 들어 신규 착공과 허가 신청이 늘어나는 추세를 보여왔다.

고금리가 지속되면서 과거 저금리로 장기 주택대출을 받은 기존 주택 보유자들이 집을 내놓고 새집으로 이사하길 꺼리는 탓이다.

여기에 시중 은행들이 높은 연방금리보다 낮은 이자율의 상품을 내놓으면서 대출 조건과 심사를 더 까다롭게 하면서 주택담보대출이 크게 줄거나 지연되고 있는 것도 이 같은 현상을 부추기고 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현 고금리를 오래 유지할 수 있다는 전망이 커지면서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다시 상승하는 추세다. 8월 15일(화) 현재 미국의 30년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7.158%에 달한다.

홍성구 기자, 연합뉴스
출처: [NNP 뉴스] 7월 주택착공 3.9%↑…신규주택 쏠림 지속 (newsandpost.com)

Share Post:

Stay Connected

More From Our Blog

메트로 주택 매물 한달만에 ‘감소’ 돌아서

FMLS 6월 동향 집계…신규 리스팅 10% 감소 메트로 애틀랜타의 신규 주택 매물이 한달만에 다시 감소로 돌아섰다. 퍼스트 멀티플 리스팅 서비스(FMLS)에 따르면 6월 주택 시장에 나온

로렌스빌 재산세율 큰 폭 오를 듯

시 정부, 46% 인상안 제시 10·22일 주민 공청회 개최 귀넷 로렌스빌 시가 재산세율을 큰 폭으로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시 정부는 새 재산세율을 현행 세율에서 1.206밀스(mills)

By using our website, you agree to our Cookie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