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고정 모기지 금리 7% 돌파…2002년 이후 최고치

미국의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가 2002년 이후 21년 만에 최고치로 뛰어올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 국책 담보대출 업체 프레디맥을 인용해 이번 주 30년 고정 모기지 금리가 평균 7.09%로 전주(6.96%)보다 0.13%포인트 상승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전년 동기 5.13%에서 2.00%포인트 가까이 급등한 수준이다.

30년 고정 모기지는 미국의 주택 구매자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주택담보대출 상품이다.

모기지 금리가 21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오른 것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적인 통화정책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모기지 금리는 미국의 기준 금리와 직접적으로 관련이 없지만, 기준금리와 밀접하게 관련된 10년물 국채의 영향을 받는다.

10년물 미국 국채 금리는 이날 2007년 이후 처음으로 4.3%를 넘어섰다.

현재 기준금리를 2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인 연 5.25∼5.50%까지 올린 연준은 올해 안에 한 차례 더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있다.

기준금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상태를 회복하려면 최소 수년 이상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모기지 금리 상승은 미국의 주택시장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1년 전 선금 20%를 내고 나머지를 4% 금리의 30년 고정 모기지로 대출받아 50만달러짜리 집을 산 경우 30년간 총 29만 달러의 이자를 내야 하지만, 같은 조건으로 지금 집을 사는 매수자는 향후 내야 할 이자가 56만 달러로 불어난다.

이 같은 상황 변화는 주택 수요와 공급을 모두 감소시킨다는 설명이다.

새로 주택을 구매하려는 수요를 약하게 할 뿐 아니라, 저렴한 모기지로 주택을 구매한 뒤 싼 금리를 유지하고 싶어 하는 소유자들에게는 시장에서 매물을 거둬들이게 하는 요인으로도 작용한다는 것이다.

출처: 애틀랜타 중앙일보 (atlantajoongang.com)

Share Post:

Stay Connected

More From Our Blog

메트로 주택 매물 한달만에 ‘감소’ 돌아서

FMLS 6월 동향 집계…신규 리스팅 10% 감소 메트로 애틀랜타의 신규 주택 매물이 한달만에 다시 감소로 돌아섰다. 퍼스트 멀티플 리스팅 서비스(FMLS)에 따르면 6월 주택 시장에 나온

로렌스빌 재산세율 큰 폭 오를 듯

시 정부, 46% 인상안 제시 10·22일 주민 공청회 개최 귀넷 로렌스빌 시가 재산세율을 큰 폭으로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시 정부는 새 재산세율을 현행 세율에서 1.206밀스(mills)

By using our website, you agree to our Cookie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