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지역 단독주택 임대는 3개 업체가 과점… 시장 지배 우려

인비테이션 홈즈·프레티움파트너스· 암허스트 등 풀턴·귀넷 등 5개 카운티 임대 단독주택 11% 소유테넌트 보호 뒷전…첫 주택 구입자 시장서 밀어내 메트로 애틀랜타 5개 카운티의 단독 임대 주택의 11%를 단 3개 회사가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틀랜타 저널(AJC)은 최근 조지아주립대(GSU) 도시계획 연구팀의 발표 자료를 인용, ‘인비테이션 홈즈,’ ‘프레티움파트너스,’ ‘암허스트’ 등 3개 업체가 풀턴, 클레이튼, 디캡. 귀넷, 캅 등 […]

By using our website, you agree to our Cookie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