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지 금리 다시 7% 돌파…주택건설업 심리도 위축

대출금리 7.24%까지 치솟아…주택건설업 심리 올 첫 하락 상업용 부동산 신규대출 60% 이상 줄어…올 가격 10% ↓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치솟으면서 주택건설업자들의 심리도 얼어붙었다. 모기지 금리 급등은 잠재적인 주택 구매자에게 큰 타격을 주고 있으며, 주택 건설시장도 위축시키고 있다고 CNBC와 폭스비즈니스 등이 15일 보도했다. 모기지 뉴스 데일리에 따르면 모기지 금리는 지난 14일 7.24%를 기록하면서 7% 이상을 굳건히 유지하고 […]

7월 주택착공 3.9%↑…신규주택 쏠림 지속

미국의 신규 주택 건설이 다시 상승세를 이어갔다. 16일(수) 연방 상무부가 발표한 월간 주택건설 현황 자료에 따르면 7월 주택 착공 건수는 전월보다 3.9% 증가한 145만2천건(연율 환산)을 나타냈다. 이는 월스트릿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145만건)에 부합하는 결과다. 향후 주택시장 흐름을 가늠하는 지표인 신규주택 허가 건수는 전월 대비 0.1% 증가한 144만2천건(연율 환산)으로 집계돼 보합세를 나타냈다. 미국에서는 매물로 나오는 기존 주택의 […]

메트로 지역 집값 상승 주도하는 핵심 카운티는 ‘이곳’

우편번호별 2분기 집값 비교 디캡 30021 4.4% 상승률 1위풀턴 30327 3.7% 올라 2위중간가격 130만불 웃돌아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에서 지난 2분기(4~6월) 집값 상승세를 주도한 곳은 풀턴, 디캡 등 핵심 카운티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즈니스 클로니클(ABC)이 부동산 서비스 플랫폼 질로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메트로 지역 200개 이상의 우편번호별 집값 변동을 조사한 결과 집값 상승을 이끈 상위 15개 우편번호는 디캡, […]

By using our website, you agree to our Cookie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