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손’들 애틀랜타 주택 선호하는 이유는

연방 감사원 보고서…7만2000채, 25% 달해

전국 20 대도시 중 기관투자자 점유율 최고

조지아주 애틀랜타가 전국 20개 대도시 중 기관투자자 소유 임대용 단독주택의 시장 점유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회계감사원(GAO)이 지난달 발표한 전국 단독주택 투자 현황 보고서는 워싱턴 D.C.에 있는 싱크탱크 ‘어번 인스티튜트’의 2022년 데이터를 바탕으로 20개 도시에서 1000채 이상의 부동산을 소유한 기관투자자(institutional investors) 현황을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조지아, 플로리다 등이 포함된 동남부에 임대 부동산 투자가 집중됐다.

애틀랜타 지역 부동산 시장에서 임대 주택 1000채 이상을 소유한 기관투자자의 주택시장 점유율은 약 25%로, 약 7만2000유닛의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음으로 점유율이 높은 지역은 플로리다주 잭슨빌로, 부동산 1만7000유닛에 21%의 점유율을 나타냈다. 플로리다주는 이 지역 외에도 4위 탬파(15%), 올랜도(13%), 마이애미(5%)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은 임대 주택 약 2만4000채에 점유율 18%로 3위에 올랐으며, 서부에서는 라스베이거스(10%), 애리조나주 피닉스(14%), 워싱턴주 시애틀(9%) 등에서 기관투자자 비중이 높았다.

보고서는 또 2007~2008년 금융위기 당시 미국인 수백만 명의 주택이 압류된 후 주택 대량 구매가 극적으로 증가한 것을 언급하며 “금융 위기 초기에 기관투자자 유입을 경험했던 선벨트 도시들이 여전히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1년 말까지 1000채 이상의 임대 주택을 소유한 단일 투자자는 없었지만, 2015년까지 기관 투자자들이 총 17만~30만채의 임대주택을 소유했다.

그러나 ‘기관투자자들이 집값을 올렸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주택 가격과 임대료 인상에 기여하고 금융위기 이후 지역사회를 안정시키는 데 도움을 줬을 수 있으나, 주택 소유 기회를 빼앗고, (강제퇴거율) 등 세입자에 대해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는 데이터가 제한적이고 기관투자자에 대한 일관된 정의가 없기 때문에 불분명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반면 애틀랜타 저널(AJC)은 저소득층을 위한 주택 자산을 옹호하는 비영리단체 ‘조지아 애플시드 법률 및 정의센터’의 마이클 월러 디렉터를 인용, “보고서에 공백이 있다. 숨겨진 수수료, 보복 퇴거, 위기 상황에 대한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임대료만으로는 가장 중요한 내용을 알 수 없다. 특히 저소득층 세대의 경우 더욱 그렇다”고 지적했다.

윤지아 기자
출처: 중앙일보

Share Post:

Stay Connected

More From Our Blog

주택 임대료 다시 ‘들썩…북동부·중서부서 상승

최근 수년간 급격한 상승 이후 오름세가 둔화하거나 하락한 주택 임대료가 다시 들썩이고 있다. 이는 연방준비제도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현상)과의 싸움에도 위협이 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 보도했다.

By using our website, you agree to our Cookie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