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서 모기지 페이먼트 내려면 최소 ‘이만큼’ 벌어야

질로 분석…집값이 소득증가 속도 앞서

10% 다운·평균 월 2364불…4년만에 2배

지난 4년간 메트로 애틀랜타 가계소득이 55.6% 오르는 사이, 주거비는 두 배인 94.2%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득 증가속도보다 부동산 가격 증가속도가 빠른 탓에 가계 살림살이가 더 어려워지고 있다.

부동산 서비스 플랫폼 질로가 지난달 29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10%의 다운페이먼트를 가정할 때 애틀랜타의 평균 주택 모기지 비용은 지난 1월 현재 월 2364달러다. 이는 2020년에 비해 112.7%나 증가한 금액이다.

이 금액의 모기지 페이먼트를 제때 내기 위해서는 연간 가계소득이 최소 11만 5430달러는 되어야 할 것으로 질로는 분석했다. 이는 4년 전 5만 9441달러에서 94.2%가 증가한 금액이다.

질로가 집계한 현재의 애틀랜타 평균 주택가격은 38만7216달러다.

이는 생애주기상 근로소득이 가장 높아지는 중장년층의 평균 소득보다도 높다. 애틀랜타 45~64세 평균 소득은 4년전보다 55.6% 오른 9만 9907달러다. 과거 주택 구입 적령기에 해당하는 24~44세는 9만 5420달러로 약 2만 달러의 연봉이 더 필요하다.

애틀랜타의 집값은 전국 24위로 평균 수준을 뛰어넘었다. 전국 평균 모기지 비용(월 2188달러)을 고려한 최소 가계소득은 10만 6000달러로, 4년전 대비 80% 증가했다. 보고서는 “2020년 전국 중위소득과 주택 구입을 위한 최소 소득 추정치는 7000달러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며 “미국 가구 절반이 주택을 살 여력이 있었다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격차는 2만 5000달러까지 벌어졌다.

전국에서 중위소득 수준의 가구가 집을 구매할 수 있는 대도시는 피츠버그, 세인트루이스, 디트로이트 3곳에 불과하다.

장채원 기자 jang.chaewon@koreadaily.com

출처: 중앙일보

Share Post:

Stay Connected

More From Our Blog

메트로 주택 매물 한달만에 ‘감소’ 돌아서

FMLS 6월 동향 집계…신규 리스팅 10% 감소 메트로 애틀랜타의 신규 주택 매물이 한달만에 다시 감소로 돌아섰다. 퍼스트 멀티플 리스팅 서비스(FMLS)에 따르면 6월 주택 시장에 나온

로렌스빌 재산세율 큰 폭 오를 듯

시 정부, 46% 인상안 제시 10·22일 주민 공청회 개최 귀넷 로렌스빌 시가 재산세율을 큰 폭으로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시 정부는 새 재산세율을 현행 세율에서 1.206밀스(mills)

By using our website, you agree to our Cookie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