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포드 래니어 아일랜드에 조지아 최대 워터파크 개장

뷰포드 레이크 래니어 리조트에 조지아주 최대 규모의 워터파크(사진)가 문을 열었다.

지난 3일부터 부분 가동해온 핀즈업(Fins Up) 워터파크는 지난 23일부터 주말과 평일 모두 개장, 본격적인 여름 시즌 운영에 들어갔다.

총 18개의 어트랙션(시설)이 설치된 핀즈업 워터파크에서 가장 인기있는 놀이기구는 워터슬라이드 ‘아포칼립스’이다. 418피트 높이에서 시속 30마일의 빠른 속도로 급하강하는 이 어트랙션은 조지아주 최초의 워터코스터로 전국 최고의 낙하폭을 자랑한다. 이외 드림시클 다이브, 망고 매니아 등 3개 워터 슬라이드가 올해 여름 새롭게 공개됐다.

워터파크를 운영하는 래니어 아일랜드 마가리타빌 측은 31일까지 정가 129.99달러보다 할인된 99.99달러에 시즌권을 판매한다. 시즌권을 구매하면 오는 9월 2일까지 자유롭게 입장할 수 있다. 시즌권을 2장 구입한 가족은 3~5세 아동 무료 동반이 가능하다. 일일 입장료는 세금 미포함 성인 59.99달러, 4~7세 어린이 44.99달러다.

장채원 기자 jang.chaewon@koreadaily.com

출처: 중앙일보

Share Post:

Stay Connected

More From Our Blog

주택 임대료 다시 ‘들썩…북동부·중서부서 상승

최근 수년간 급격한 상승 이후 오름세가 둔화하거나 하락한 주택 임대료가 다시 들썩이고 있다. 이는 연방준비제도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현상)과의 싸움에도 위협이 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 보도했다.

By using our website, you agree to our Cookie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