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ll Us Today: 770-500-7009

미국 집값 팬데믹 기간 7조달러 상승

By in Blog with 0 Comments

미국 집값 팬데믹 기간 7조달러 상승
05/02/2022 BY ADMIN IN K-BIZ, REAL ESTATE · 0 COMMENT

NYT “집 있는 65% 가구는 수혜, 나머지는 내 집 마련 멀어져”


지난 2년 동안 미국 집값이 총 7조달러 가까이 불어나면서 집을 가진 자와 그렇지 못한 자 사이의 자산 불평등이 심화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일 진단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집계에 따르면 미국 내 집주인의 주택 자산 규모는 코로나19 발생 직전인 2019년 4분기 19조5121억달러에서 작년 4분기 26조3630억달러로 6조8508억달러(약 8670조원), 35.1% 늘었다.

이런 자산 증가의 대부분은 새 집 공급이나 기존 주택 리모델링에 따른 가치 증가가 아니라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기간 수요 과다와 공급 부족에 따른 기록적인 집값 상승에 따른 것이라고 NYT는 전했다.

미국 집값의 주요 지표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지난해 연간 18.8% 올랐다. 이는 1987년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후 34년 만에 가장 높은 연간 상승률이다.
NYT는 낮은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와 팬데믹 상황에서 생활 공간을 확대하려는 욕구 등으로 주택 수요가 늘었으나 주택 신규 공급이 이를 따라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집값 상승으로 기존 주택 소유자 65%에게 혜택이 돌아갔다고 볼 수 있으나, 주택 임대료 등이 빠르게 상승, 집이 없는 사람들에겐 재난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플레이션과 원자재 가격 폭등, 공급망 대란으로 미국 집값이 급등하면서 자산 불평등이 심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NYT는 앞으로 집을 사야 하는 밀레니얼 세대에 비해 이미 집을 가진 베이비붐 세대, 자가 보유율이 흑인 가구에 비해 약 30%포인트 높은 백인 가구 등이 이런 집값 상승으로 불균형하게 혜택을 받으면서 불평등이 증폭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런 가운데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올해 2월에도 작년 동기보다 19.8% 급등, 집값 상승세가 올해도 계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준이 올해 기준금리 인상 등 통화 긴축에 속도를 내는 것도 금리 인상 전 주택을 사려는 수요자를 자극한 셈이 됐다.

이 신문은 최근 금리가 급격히 상승해 이제 주택 가격 상승 속도가 완화할 것이라면서도 주택 가격 하락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애틀랜타 K

Share This

Leave a Reply

Welcome to our new website! We hope our new site helps you in your home search. Contact u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