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 첫 주택 구입자에 최고 9000불 지원

론디포, ‘액세스원+’ 프로그램 실시

메트로 지역 거주자 ‘1% 다운’ 조건

모기지 대출 업체 론디포가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에 거주하는 생애 최초 주택구입자에게 최고 9000달러의 다운페이먼트 또는 클로징 비용을 지원한다.

론디포는 모기지 업체 페니매와 첫 주택 구매자 지원 사업 ‘액세스원+'(AccessOne+)를 전국 21개 메트로폴리탄 지역에서 시행한다고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조지아주의 경우 애틀랜타-샌디스프링스-라즈웰 지역이 대상이다.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귀넷, 풀턴, 포사이스 등 24개 카운티가 포함된다. 인접한 플로리다주의 경우 마이애미, 올랜도, 탬파 등의 메트로 지역에서 시행된다.

지원 대상은 소득이나 신용 점수와 상관없이 집값의 1%만 다운페이먼트로 내면 누구나 가능하다. 논트레디셔널(nontraditiona) 크레딧으로도 지원 가능하다.

론디포는 노크로스시와 커밍시에 지점을 운영하고 있어 전화 또는 대면 상담이 가능하다.

고금리와 집값 상승으로 주택 매매는 전국적으로 하락세다. 애틀랜타 비즈니스 크로니클(ABC)은 24일 “지난 몇 년간 주택 구입 비용이 크게 늘었다”며 “특히 애틀랜타의 재산세는 전국 5번째로 높다”고 밝혔다. 신문은 최근 30년 고정 모기지 평균 금리 7.1%를 적용해 40만 달러 주택을 구매한다면 월 모기지 페이먼트만 최고 2500달러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장채원 기자 jang.chaewon@koreadaily.com

출처: 중앙일보

Share Post:

Stay Connected

More From Our Blog

주택 임대료 다시 ‘들썩…북동부·중서부서 상승

최근 수년간 급격한 상승 이후 오름세가 둔화하거나 하락한 주택 임대료가 다시 들썩이고 있다. 이는 연방준비제도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현상)과의 싸움에도 위협이 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 보도했다.

By using our website, you agree to our Cookie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