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 지역 집값 상승 주도하는 핵심 카운티는 ‘이곳’

우편번호별 2분기 집값 비교

디캡 30021 4.4% 상승률 1위
풀턴 30327 3.7% 올라 2위
중간가격 130만불 웃돌아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에서 지난 2분기(4~6월) 집값 상승세를 주도한 곳은 풀턴, 디캡 등 핵심 카운티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즈니스 클로니클(ABC)이 부동산 서비스 플랫폼 질로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메트로 지역 200개 이상의 우편번호별 집값 변동을 조사한 결과 집값 상승을 이끈 상위 15개 우편번호는 디캡, 풀턴 카운티에 집중된 것으로 확인됐다.

디캡 카운티에 있는 우편번호 30021 지역 주택 중간 가격은 2분기 4.4%가 올랐다. 지난 1년 동안에는 6.8%가 상승했고, 2020년 3월 팬데믹 이후에는 67% 이상 올랐다.

또 2분기 집값 상승률 상위 15개 메트로 지역 중 디캡 카운티에 속하는 우편번호와 상승률은 30003(아본데일 이스테이츠) 3.4%, 30340(도라빌) 30340 3.3%, 30341(챔블리) 3%, 30329(노스 드루이드 힐스) 2.9%, 30030(디케이터) 2.9%, 30338(던우디) 2.8%, 30345(브라이어클리프) 2.8%, 30319(브룩헤이븐) 2.7% 등이다.

이같은 집값 상승은 고가의 도심지 주택을 구입하기 어려운 주민들이 메트로 애틀랜타 동쪽 지역인 디캡 카운티를 선호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부촌 지역도 인기를 끌었다. 애틀랜타의 최고 부촌인 30327(벅헤드 일부와 풀턴 카운티 샌디스프링스) 지역은 2분기 3.7% 올라 메트로 지역에서 상승률 2위를 기록했다. 이 곳의 중간가격은 130만달러를 웃돌았다.

출처: 애틀랜타 중앙일보 (atlantajoongang.com)

Share Post:

Stay Connected

More From Our Blog

기업 투자자 애틀랜타 주택 매물 ‘싹쓸이’ 여전

레드핀 보고서…1분기 매입 10억불 넘어 메트로 애틀랜타 전체 거래의 21% 차지실수요 주민들 내집마련 갈수록 어려워져 조지아주 애틀랜타 지역의 주택시장에서 기업형 투자자로 인한 시장 왜곡 현상이

주택시장, ‘셀러스 마켓’에서 ‘중립’으로

질로 4월 보고서…주택 재고 32% 증가 애틀랜타 주택시장에 매물이 늘며 셀러스(Seller’s) 마켓에서 점차 중립으로 옮겨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중개 사이트 질로가 4월 전국의 주택

By using our website, you agree to our Cookie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