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베리 시’ 주민투표서 57% 찬성, 신도시 출범 확정

시 재산세 폐지·공공서비스 최소화 표방

귀넷 카운티 내 주민수 2위·면적 1위

귀넷 카운티의 17번째 도시 ‘멀베리’ 시가 주민투표에서 과반 찬성표를 얻어 내년 1월 출범한다.

조지아주 의회 정기회기에 상정돼 지난 3월 통과된 멀베리 시 신설법안은 어번, 대큘라, 브래질턴 등 귀넷 동북부 주민들을 대상으로 21일 실시된 조지아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주민투표에 부쳐졌다.

귀넷 카운티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멀베리 시 신설법안은 22일 현재 찬성 4549표(56.96%), 반대 3437표(43.04%)로 과반의 찬성표를 얻어 통과됐다. 주민투표는 던컨 A, B, C, D, 로키크릭 A, 푸켓 C 등 6개의 지역구에서 실시됐으며, 찬성과 반대표가 387표로 동일하게 나온 뷰포드 인근 푸켓 C 지역구를 제외하고는 모두 찬성 투표가 많았다.

6개 지역구의 멀베리 주민투표 결과. 갈색(찬반 동일)을 제외한 5개 지역구 투표자의 과반 이상이 찬성표를 던졌다.

주민투표를 최종 통과함에 따라 오는 11월 멀베리 시의회가 구성되며, 내년 1월 인구 4만 1000명의 도시로 출범한다.

멀베리 시는 귀넷에서 피치트리코너스(4만2000명)에 이어 두번째로 주민 수가 많으며, 면적으로는 카운티에서 가장 크다. 전문가들은 카운티 평균보다 가계소득 수준이 12만 1000달러로 높고 백인이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분석했다. 귀넷 백인 인구 비율이 평균 39%선임을 고려하면 백인 주민 비율이 높은 편이다.

멀베리 시 행정의 가장 큰 특징은 시 재산세를 폐지하고, 경찰 등 공공서비스를 최소화해 운영한다는 점이다.

신설 법안을 대표발의한 척 에프스트레이션 하원 원내대표(공화·어번)는 “주민들이 시 재산세 부담을 덜고, 지역 자치권을 갖는 새로운 날”이라고 축하했다.

다만 지역 주민들의 반대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지난 3월 ‘멀베리시에 반대를'(Vote No to Mulberry)이라는 단체가 결성된데 이어 지난달 주민 스티븐 휴즈 씨는 “주 의회가 지자체 구성에 개입하는 월권을 행사한다”고 주장하며 위헌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반대 단체 측은 “새로운 시의회가 구성된다는 것은 결국 지역 공무원을 추가로 채용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신도시 신설 비용을 감당하기 위해 추후 세금이 필연적으로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장채원 기자 jang.chaewon@koreadaily.com
출처: 중앙일보

Share Post:

Stay Connected

More From Our Blog

주택 임대료 다시 ‘들썩…북동부·중서부서 상승

최근 수년간 급격한 상승 이후 오름세가 둔화하거나 하락한 주택 임대료가 다시 들썩이고 있다. 이는 연방준비제도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현상)과의 싸움에도 위협이 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 보도했다.

By using our website, you agree to our Cookie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