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ll Us Today: 770-500-7009

귀넷카운티 역대 최대 개발 프로젝트 곧 시동

By in Blog with 0 Comments

2천에이커 부지, 총 창출 고용 9만개 ‘로웬’ 내달 착공

다음 달에 귀넷카운티 동부에 2000에이커 규모의 로웬 프로젝트가 착공에 들어가 농업, 의학 및 환경 과학 분야의 연구 및 혁신을 위한 세계적인 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프로젝트를 감독하는 비영리 단체인 로웬 재단(Rowen Foundation)의 메이슨 에일스톡 회장은“착공식이 마침내 곧 시작될 수 있게 돼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귀넷카운티 당국은 2년 전 토지를 구입했으며 로웬 프로젝트가 재정적으로 독립할 수 있을 때까지 재정을 지원한다. 첫 번째 삽은 대큘라 동쪽에 있는 316도로 북쪽의 현재 소나무 숲에 도로를 깔기 시작해 향후 수십 년 동안 이 토지는 연구 및 사무실 건물, 공공 녹지 공간, 산책로 및 다가구 주택들로 구성된 복합 용도 커뮤니티로 개발된다. 에일스톡 회장은 “18개월 안에 로웬의 창립 파트너로 설립될 첫 번째 회사를 발표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 조지아 경제 개발부가 수백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몇몇 기존 기업의 본부 또는 연구 센터 부지로 로웬을 선정했다. 이러한 회사들에 대한 설명은 들었지만 구체적인 상호들은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남서쪽으로 40마일 떨어진 조지아텍의 사이언스 스퀘어(Science Square)는 로웬 프로젝트와 비슷한 역할을 하게 되며 지난달 착공했다. 그러나 에일스톡 회장은 “스타트업을 겨냥한 사이언스 스퀘어는 우리의 경쟁 상대가 아니다”고 못 박았다.  건설이 시작되면서 귀넷카운티 커미셔너들은 로웬 재단의 설계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새로운 개발과 향후 재개발이 필요한 로웬 토지에 한정된 리조닝 안건에 대한 일련의 공청회를 계획하고 있다. 지침 세부 가이드라인은 개발업체가 환경을 고려하는 특정 관행을 따르도록 요구하며 녹지 공간을 보존하고 선호하는 식물 목록들의 조경, 위치에 따라 건물 높이를 5-8층으로 제한하는 규정 등이 담겨 있다. 지침에 따라 모든 거리는 자전거, 보행자, 대중교통 및 자동차를 위해 설계되어야 한다.

-지금은 울창한 수풀인 ‘로웬 프로젝트’ 개발부지. <로웬 재단>

귀넷카운티 커미셔너들이 리조닝 구역을 승인하면 로웬 프로젝트의 건축업자들은 먼저 프로젝트를 감독하는 재단이 임명한 건축 지도 및 검토 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귀넷카운티가 토지 개발 또는 건축 허가를 발급하기 전에 승인이 필요하다. 그러나 프로젝트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서는 인근 주민들의 협조가 필요하다. 일부 주민들은 대대적인 프로젝트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  평생 드라우닝 크릭 로드 인근에서 거주한 83세의 래스터스 프랭클린씨는 “로웬 프로젝트는 이 지역의 매력을 감소시킬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귀넷카운티 역대 최고 규모의 개발 프로젝트인 로웬은 개발 부지만 2000에이커에 창출될 신규 일자리는 9만개로 10만개에 육박해 곧 풀턴을 누르고 조지아 1위 카운티로 등극하게 될 귀넷카운티의 미래를 위해서는 필수적인 프로젝트라는 의견이 더 지배적이다.

출처:애틀란타 조선일보

루스리 기자 ruth@atlantachosun.com

Share This
Welcome to our new website! We hope our new site helps you in your home search. Contact us today!
Skip to content